2021 올해의 차 최종 심사서 10개 브랜드·21종 신차 경쟁

배성은 / 기사승인 : 2021-01-28 17:07:52
- + 인쇄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 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회장 이승용)가 오는 2월 18일 경기 화성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2021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 최종 심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2021 올해의 차 최종 심사는 전반기 및 후반기 심사에서 상위를 차지한 기아, 랜드로버, 메르세데스-벤츠, 볼보, BMW, 쉐보레, 아우디, 제네시스, 포르쉐, 현대(브랜드명 가나다순) 등 완성차 및 수입차 10개 브랜드 21종의 신차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뽑는 2021 올해의 차 부문 후보에는 기아 쏘렌토,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볼보 S90, BMW 5시리즈, X6, 제네시스 G70, G80, GV 70, GV80, 현대 아반떼(브랜드명 가나다순) 등 6개 브랜드 10대가 선정돼 최종 심사에서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기자협회는 최근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 자동차 시장 트렌드를 반영, 올해부터 스포츠 다목적 차량(SUV) 이외 밴, 픽업 트럭, 왜건 등을 대상으로 하는 유틸리티 부문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2021 올해의 차 수상은 ▲올해의 차 ▲올해의 국산차(또는 수입차) ▲올해의 이노베이션(혁신 기술상) ▲올해의 SUV ▲올해의 유틸리티 ▲올해의 디자인 ▲올해의 퍼포먼스 ▲올해의 그린카 등 8개 부문으로 이뤄진다.

협회는 최종 심사에 이어 오는 2월 26일 2021 올해의 차 및 자동차인 시상식을 개최하이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시상식에는 자동차 관련 협회, 수상 브랜드 관계자 등 필수 인원을 초청한 가운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54개 언론사가 회원사이며, 회원사 소속 기자 2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seba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