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역예술인에게 창작활동비 지급

명정삼 / 기사승인 : 2021-01-26 17:37:22
+ 인쇄

'코로나19' 핀셋지원 1인당 100만원, 26일부터 접수

▲ 대전시 청사 전경.

[대전=쿠키뉴스] 명정삼 기자 =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예술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예술인에게 ‘재난지원 기초창작활동비’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정부의 '코로나19' 3차 대책 사각지대를 보완하기 위한 대전형 핀셋지원 계획에 따른 것으로 지역예술인 1인당 100만원, 총 25억원 규모의 기초창작활동비를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대전광역시에 거주하고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활동증명이 유효한 지역예술인이며, 공공기관(사립학교 포함) 소속 직장가입자는 제외된다.

지원신청은 26일부터 2월 26일까지 대전문화재단 이메일을 통해 접수하며, 지원금은 본인명의의 통장에 지급된다. 신청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대전광역시 또는 대전문화재단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지원금 지급은 설 연휴 전까지 1차 실시할 예정이며, 이후 접수순서에 따라 3월 초까지 지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긴급지원이 코로나 장기화로 예술활동이 어려운 지역예술인의 생활안정과 창작활동 회복에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mjsbroad@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