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유시민, 노무현재단서 물러나야”…지식인 유시민 기대

송병기 / 기사승인 : 2021-01-23 12:41:22
- + 인쇄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 국민의힘은 검찰의 계좌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가 “사실이 아니었다”며 사과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논평했다.

앞서 지난 22일 유시민 이사장은 재단 홈페이지 게시글을 통해 지난 2019년 12월24일 유뷰브 알릴레오를 통해 제기했던 검찰의 재단 계좌 금융거래정보 열람 의혹에 대해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공식 사과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23일 김예령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이제와 돌연 자신의 의혹 제기가 사실이 아니었다며 공개 사과했다. 뒤늦은 사과에 대해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거니와 또 어떠한 의도가 숨겨져 있는지 유 이사장의 태도에 드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논평에서 김 대변인은 금융실명제에 명시된 규정에 따르면, 수사기관이 수사를 목적으로 계좌를 조회할 경우 당사자에게 최장 1년 이내에 조회 사실을 통보하도록 돼있다면서, 금융기관에서 관련 통지를 받지 못하는 등 증거를 제시할 수 없게 되자 결국 고개를 숙인 셈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한동훈 검사장은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고 법적 대응 입장을 피력했다.

한 검사장은 유 이사장의 사과문 게재 후 입장문을 통해 “반부패강력부장 근무시 유시민 이사장이나 노무현 재단 관련 계좌추적을 하거나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 여러 차례 사실을 밝혔음에도, 유 이사장은 지난 1년간 저를 특정한 거짓선동을 반복해왔고, 이미 큰 피해를 당했다. 유 이사장의 거짓말을 믿은 국민들도 이미 큰 피해를 당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김예령 대변인은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유포한 근거와 정보 제공 출처를 밝히고, 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지난해 4월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던 유 이사장이다. 사과문에서 밝힌 것처럼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과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진 정치인이 아닌, 성숙한 대안과 논리를 제시하는 책임지는 지식인 유시민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김 대변인은 “어떠한 의도이든 이번 계기를 통해 그동안 자신이 보여준 ‘아니면 말고’ 식 음모론 제기와 ‘상대방을 악마화시킨’ 언행이 어떤 분열과 대립을 초래하는지, 부디 가벼운 언동을 자제하시고 자숙하고 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바”라고 덧붙였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