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거리두기 어떠한 원칙 세울지 고민 중”… 전문가와 의견수렴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01-22 12:12:06
- + 인쇄

“성급하게 접근할 내용 아냐”

16일 오후 9시 텅 빈 고속터미널 버스정류장 전광판에 21시 이후 버스감축운행을 알리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해 어떠한 원칙을 세워야 할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됨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의 집합금지에 따른 형평성 논란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코로나19 3차 유행을 맞이해 여러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문제제기, 조정의 필요성 등이 있었다”며 “이러한 것들을 고려해 거리두기를 어떻게, 어떠한 기준에 따라 어떠한 원칙으로 해야 할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급하게 접근할 내용은 아니다”라며 “모든 국민에게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부분인만큼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다양한 이해당사자들의 의견, 전문가들의 의견, 지자체·중앙정부의 의견들을 총괄적으로 수렴해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권을 비롯한 일각에서는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을 10시까지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윤 반장은 “31일까지는 현재 9시 운영제한 부분이 유지되는 것”이라며 “개인간 접촉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저녁 식사 등을 고려하면 9시에 대부분 마무리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현재 개인 간 접촉에 의한 감염 비중이 높아 이부분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라는 측면에서도 시간적 운영제한 조치가 진행된 것. 다음 거리두기 개편 또는 완화에서 관련 의견을 더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