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 내 소변량' 알려주는 패치 개발 특허…요로감염 예방 도움

유수인 / 기사승인 : 2021-01-22 12:10:31
- + 인쇄

건국대병원 김아람 교수-단국대 김세환 교수 공동연구팀 개발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김아람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와 김세환 단국대학교 교수 공동연구팀이 하복부에 붙이면 방광 내 소변량을 측정해 알려주는 패치를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패치는 광학적 진단기술인 NIRS(Near Infrared Spectroscopy)를 이용했다. 인체에 해가 없는 근적외선 대역 광원(600~1000nm)을 이용해 방광에 소변이 찼을 때의 광흡수도, 광산란도 등 광학적 특성을 분석해 소변량을 알려준다. 

김아람 교수는 “신경인성방광 환자는 요의를 잘 느끼지 못해 합병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이기술이 신경인성 방광 환의 요로 감염을 예방하고 신장 기능 보존에 획기적인 전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알츠하이머, 파킨스병, 척추 손상환자가 호소하는 신경인성 방광을 전문적으로 치료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집이나 요양병원에서도 간편하게 방광 내 소변량을 측정해 알려주는 기구의 필요성에 절감해 개발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