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어린이집 장애아동 ‘학대’ 정황… 정의당 “천인공노할 일”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1-21 19:32:16
- + 인쇄

“국공립 어린이집만 확충할 것 아니라 질적 서비스 담보돼야”

▲14일 정의당 아동학대 및 입양제도 관련 정책 간담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인턴기자 = 이른바 ‘정인이 사건’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또다시 인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아동 중 장애아도 포함돼 있어 국민적 공분이 더욱 거세졌다. 이에 정의당은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인천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 보육교사 6명이 원생들을 학대한 혐의로 20일 경찰에 소환됐다. 이들 보육교사가 자폐증을 앓는 아동에게 분무기로 물을 뿌리거나 몸을 밀치는  듯한 모습이 어린이집 CCTV에서 확인됐다. 경찰은 학대피해 정황이 있는 10명 중 절반 정도가 장애 소견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은 21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학대를 당해도 부모에게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장애아동이 포함됐다니 천인공노할 일이다. 양육자에게 돌봄을 절대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는 약자인 아동, 더구나 장애 아동을 상대로 이루어진 폭력은 인면수심의 극한 범죄”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아동학대 사건이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일어났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학부모의 선호도가 높아 확충이 증가하고 있지만 대부분 민간 위탁으로 운영되고 있다.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도 중요하지만 질적인 공공보육 서비스가 제대로 담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에 따르면 이 경우도 위탁 운영된 곳으로 법인이 아닌 개인이 운영한 시설이다.

정 대변인은 “이번 기회에 장애아 통합 어린이집에 대한 전반적인 실태조사를 실시해 교사들의 전문성, 인권의식, 프로그램의 적절성 등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대책도 함께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인이 사건’ 등 아동학대 사건이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 정부의 대책을 요구했다. 그는 “아이들이 있는 곳, 그 어디에도 학대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종합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