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재단-계명대 약학대학, 4단계 BK21사업단 업무협약 체결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01-21 17:11:33
+ 인쇄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의약생산센터 김훈주 센터장(오른쪽)은 20일 계명대 약학대학 이상길 사업단장과 4단계 BK21 사업 공동연구 및 교육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구시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의약생산센터는 지난 20일 계명대 약학대학의 4단계 BK21 사업단인 ‘포렌직 약과학자 전문인력양성단’과 공동연구 및 교육분야 협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계명대 약학대학은 발사르탄, 라니티닌 및 메트포르민 등의 의약품에서 검출된 발암추정물질 NDMA 불순물 사건과 같은 의약품 품질 이슈들을 해결해 국내 제약산업 고도화를 위한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을 높이 평가받아 교육부로부터 7년간의 4단계 BK21사업을 수주했다. 4단계 BK21사업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신진연구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이다.

생산센터는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기준 적격 공공기관으로 원료의약품의 공정개발, 완제의약품의 제형개발, 기준 및 시험방법 개발, 원료 및 완제의 생산, 품질관리 및 인허가 지원까지의 원스톱 CDMO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연구 및 교육분야 협력을 위한 교류 활성화 △포렌직 약과학자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공동연구 △강의, 세미나, 학술회의 등 공동 프로그램 개최 △연구시설 및 장비 공동활용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김훈주 센터장은 “생산센터에서는 제약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2014년부터 활발히 진행해오고 있는 만큼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직접 산업현장에서 쌓은 센터의 기술과 노하우를 학생들에게 적극 제공해 더욱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양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상길 사업단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상호간의 교류를 통해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고, 의약품 품질저하에 의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막아 국가경쟁력을 제고하는데 기여하는 의약품의 산업문제 해결형 전략적 인재양성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