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지역 잡히지 않는 지역감염…코로나 확산 ‘위기’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1-21 15:51:09
+ 인쇄

지난 14일 시작된 영암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영암에서만 관음사 3명 확진을 시작으로 마을주민과 고구마 농장, 어린이집과 건설현장 등 40명이 확진됐으며, n차 감염으로 강진 3명, 나주 3명, 목포 1명 등 총 4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됐다. 전동평 영암군수가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영암군]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지난 14일 시작된 영암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영암에서만 관음사 3명 확진을 시작으로 마을주민과 고구마 농장, 어린이집과 건설현장 등 40명이 확진됐으며, n차 감염으로 강진 3명, 나주 3명, 목포 1명 등 총 4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됐다.

전남도는 21일 지난 밤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코로나19 지역감염으로 영암 6명, 나주 3명, 광양 2명 등 11명의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남지역 누적 확진자는 총 695명으로 늘었으며, 이중 지역감염은 633명이다. 

영암군에서는 전남 673번과 접촉한 배우자, 지인 등 2명을 비롯, 전남 668번의 가족 1명, 전남 647번과 접촉한 2명, 전남 681번의 접촉자 1명 등 총 6명이 추가 발생했다.

나주시에서도 영암과 관련된 전남 678번과 접촉으로 배우자와 자녀 등 2명이 양성 판정받았으며, 서울 서대문구 확진자와 접촉해 격리 중이던 1명도 해제전 검사에서 추가 확진됐다.

광양시의 경우 최근 순천에서 경기도 시흥 562번 확진자와 함께 가족모임을 가진 일가족 2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이 영암에서 직접 현장을 지휘 중이며, 전남도 즉각대응팀과 질병관리청 호남센터 역학조사관은 합동으로 CCTV 영상 및 GPS 이동경로를 분석해 추가 접촉자와 감염경로를 파악하는 등 지역감염 연결고리를 차단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와 함께 전남도는 지난 20일부터 영암에 찾아가는 이동선별검사 버스를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갔으며 상황 종료시까지 검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