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해남군 ‘행정 편의’와 맞바꾼 ‘군민 불안’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1-21 15:09:06
+ 인쇄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재난 안전 문자 생략 ‘군민 불안 우려?’…군민들은 더 불안했다
확진자 방문 시설 소독 완료‧접촉자 파악 끝내고도 6시간여 동안 ‘군민 불안’ 방치

명현관 해남군수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당부하는 대군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해남군]
[해남=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 해남군이 규정을 내세우며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대한 안내를 생략, 군민들의 불안과 혼란이 커지면서 ‘군민 불안’과 ‘행정 편의’를 맞바꿨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특히 확진자 방문 시설에 대한 소독과 접촉자 파악이 완료된지 6시간여가 넘도록 안내를 하지 않아 ‘군민 불안을 방치했다’는 비판도 피할 수 없게 됐다.

해남군은 20일 오전 11시경 군 홈페이지에 인근 영암군 36번 확진자(전남 669)가 지난 18일 해남읍의 의원과 약국, 빵집을 방문했다며 상호를 익명 처리한 시간대별 동선을 공개했다. 해남군보건소가 영암군으로부터 확진자 동선 통보를 받은지 20여분 만이다.

비슷한 시각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의원과 약국, 제과점은 시설을 폐쇄하고 방역 요원들이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현장 상황은 목격한 주민들에 의해 실시간으로 전파됐다.

더욱이 방역 현장은 해남공용버스터미널 앞 대로변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라 소문은 빠르고 멀리 전달됐다.

하지만 해남군은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공개지침’을 이유로 군민들에게 재난 안전 문자를 이용한 안내를 하지 않으면서 소문은 무성해졌고, 소문을 접한 일부 주민들은 군청이나 지인을 통해 사실확인에 나서는 등 불안과 혼란이 커졌다.

해남군은 뒤늦은 오후 6시 34분 ‘영암군 확진자가 다녀간 관내 동선에 대한 소독과 접촉자 파악을 완료했다’는 짤막한 재난 안전 문자를 보냈다. 영암군으로부터 확진자 방문 통보를 받은지 7시간여, 방문시설 소독과 접촉자 파악이 끝난지는 6시간여 만이다.

이날 해남군 등 관계 기관에는 사실 확인을 위한 문의와 항의성 전화가 이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확진자 방문 통보 즉시 문자 안내를 하지 않은 것과 관련 “방문한 시설과 접촉자가 얼마 되지 않아 파악이 빨리 끝났기 때문”이라면서 “규정상 시설 이용자 파악이 안 될 경우 진단검사 안내를 위해 동선을 공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규정상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취지의 답변이다.

또 “방문 시설을 공개할 경우 영업 피해와 업주들의 항의가 극심하고, 확진자 방문 사실을 알리면 군민들이 불안해 할 것 같아 알리지 않은 점도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홈페이지에 확진자 관내 동선을 공개했고, 곧바로 접촉자 확인까지 끝냈다면서도 안내 문자를 6시간여 뒤에나 보내는 등 늑장 대처를 해놓고 ‘군민 불안을 우려해서’라는 해명은 궁색한 변명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한 주민은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마당에, 확진자가 방문한 상호까지는 아니더라도 진행 상황만이라도 안내했더라면 군민들의 불안이나 혼란은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며 “군민을 먼저 생각하는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사고가 아쉽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주민은 “군민들이 불안해 할 것을 걱정했다면 접촉자 파악과 필요한 조치가 끝나는 대로 안내를 했어야 맞다”며 “규정 운운하며 핑계만 대지 말고 늑장 대처에 대해 정중히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