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여자축구대표팀, 강진서 담금질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1-20 15:27:19
+ 인쇄

▲ 대한민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전남 강진군 축구전용구장인 영랑과 다산구장에서 전지훈련을 소화하고 있다.[사진=강진군]
[강진=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반짝 한파가 주춤한 20일 대한민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선수 21명이 전남 강진군 축구전용구장인 영랑과 다산구장에서 전지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2월 10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여자축구 국가대표의 강진 전지훈련은 최초로 도전하는 올림픽 본선 진출 결정전인 2021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한 플레이오프 경기에 대비한 것으로, 선수와 콜린 벨 감독 등 임원진 13명으로 구성돼 있다.
▲ 대한민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전남 강진군 축구전용구장인 영랑과 다산구장에서 전지훈련을 소화하고 있다.[사진=강진군]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