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이탈리아 투자 유치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1-14 17:22:00
+ 인쇄

미음외국인투자지역 내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와 입주계약 체결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청은 14일 이탈리아에 위치한 인터펌프 그룹본사에서 100% 투자한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와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내 위치한 미음 외국인투자지역 입주를 위한 입주계약을 체결했다.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는 1999년 설립된 외국인투자기업으로 신규 공장 확보로 경쟁력과 생산성을 향상시켜 시장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미음 외투지역 5074㎡ 부지 내 공장 설립을 결정했다.

올해 2월 착공 후 6월 중에 공장을 가동해 유압 배관 및 선박엔진 부분품 등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지에스하이드로는 비용접 파이프 연결 솔루션에 있어 세계적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생산규모에 맞춰 신규 고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는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외국인투자지역 내 입주한 외국인투자기업들 중 최초의 이탈리아 투자 외투기업이다.

경자청은 미음외투지역 내 지에스하이드로 유치를 위해 지속적인 방문 및 협의를 진행했으며, 지에스하이드로는 작년 9월 이탈리아 본사로부터 사업추진을 승인받았다. 

지난해 11월 사업계획서 접수한 후 외투지역 내입주 적합 여부 검토, 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입주계약을 체결했다.

입주계약 체결식에는 하승철 경자청장, 지에스하이드로 코리아 구자현 대표이사가 참석하였으며, 향후 지에스하이드로의 미음외투지역 내 원활한 입주를 위해 상호 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은 항만‧공항 등 최고의 물류 인프라를 바탕으로 조선, 자동차, 기계산업 등 관련 주요 기업들이 클러스터를 이뤄 뛰어난 경쟁력을 가진 투자 환경을 구비하고 있다.

하승철 경자청장은 "코로나 펜데믹,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어려운 투자환경 여건에서도 투자를 결정해 준 본사 및 지에스하이드로 측에 감사를 드린다"며 "향후 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최적의 행정 지원으로 투자결정에 만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자현 지에스하이드로코리아 대표이사는 "경자청과의 긴밀한 협력과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마련되는 신규 공장을 기반으로 인터펌프 그룹의 자본과 기술이 한국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