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난해 화재건수↑ 인명·재산피해↓

노재현 / 기사승인 : 2021-01-12 15:53:57
+ 인쇄

▲경북도 제공.

[안동=쿠키뉴스] 노재현 기자 =지난해 경북지역에서 화재건수는 늘어난데 반해 인명과 재산피해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서 2863건의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사망 27명, 부상 157명 등 184명의 인명피해와 471억여 원(부동산 128억원, 동산 343억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화재 발생건수는 전년대비 14%(352건)증가한 반면, 인명피해는 5.1% (10명), 재산피해는 17.8%(102억여 원) 감소했다.

장소별로는 주택시설(690건), 산업시설(501건), 차량(427건) 순으로 발생했다. 

발생 요인별로는 부주의가 1336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기적 요인(534건)과 원인미상(398건) 등이 뒤를 따랐다.

부주로 인한 화재는 전년대비 담배꽁초가 68.0%(117건), 음식물 조리 67.2%(43건) 증가하는 등 전체 31.1%(316건) 늘어났다.

특히 주거시설 중 음식물 조리 화재가 지난 3년간 평균 30.6건인데 반해 작년에는 47건이 발생해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인해 외식의 비중이 낮아져 일어난 현상으로 분석된다.

월별로는 4월(349건), 3월(318건), 12월(294건), 11월(269건) 순으로 나타났다.  

겨울(12~2월, 762건) 보다 봄(3~5월, 885건)에 화재가 더 많이 발생했다는 분석이다. 

시간대별로는 오전보다 오후가 많았다. 

김종근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도민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큰 사명감을 가지고 각종 소방안전정책과 훈련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고통 받는 도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njh2000v@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