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한국서 12년 뛴 데얀, K리그 떠나 홍콩 킷치SC 입단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1-10 07:00:09
- + 인쇄

사진=킷치SC 구단 홈페이지 캡쳐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K리그의 역사였던 외국인 공격수 데얀이 홍콩으로 행선지를 옮긴다.

홍콩 프로축구팀 킷치SC는 9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데얀의 이적을 발표했다.

킷치 구단은 "한국에서 오랜 기간 활약한 데얀이 홍콩에서 프로 생활을 이어간다. 한국의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시작해 FC 서울 등에서 뛰며 200골에 가까운 기록을 남겼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 연속 K리그 득점왕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2007년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데뷔한 FC서울, 수원 삼성, 대구를 거치며 맹활약을 펼쳐 K리그 역대 최고의 외국인 공격수로 꼽히는 선수다. 총 12시즌 동안 K리그에서 뛰며 통산 380경기에 출전, 198골 48도움을 올렸다.

2020시즌엔 대구 유니폼을 입고 리그 9골 3도움을 남겨 건재함을 알렸다.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파이널 A 진출에 힘을 보탰으나 대구와의 동행은 한 시즌으로 막을 내렸다.

킷치 구단은 데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경험도 소개했다. 킷치는 "데얀은 ACL에서도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2013년 ACL 결승까지 진출했다. ACL 통산 36골로 역대 2위"라고 설명했다.

킷치는 마지막으로 "데얀의 풍부한 경험이 구단에 엄청난 도움이 될 것이다. 데얀은 이달 말 홍콩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