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3곳서 7명 확진…뚜렷한 감소세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1-07 14:20:01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진주 등 경남 3곳에서 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상남도는 6일 오후 5시 대비 7일 오후 1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7명(경남 1479~1485번)으로 누적확진자는 1482명이다고 밝혔다.

모두 지역 감염자며, 확진자의 접촉자다. 격리 중 양성판정은 3명이다.

지역별로는 진주 5명을 비롯해 김해 1명, 하동 1명이다.

확진일 기준으로는 6일 발생없고 7일 7명(경남 1479~1485번)이며 1월 152명(지역 147 , 해외 5)이다.


진주 확진자 5명(경남 1479~1481, 1484~1485번)은 모두 도내확진자의 접촉자다.

경남 1479번과 1480번은 대호탕 방문 확진자(경남 1477번)의 가족이고, 경남 1485번은 대호탕을 방문했다.

진주 대호탕 관련해 총 111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고, 최초 확진자를 포함해 양성 7명, 음성 82명, 나머지 22명에 대해 검사가 진행 중이다. 

경남 1481번은 어제 확진된 경남 1464번이 다니는 진주 소재 한 초등학교의 같은 반 학생이다.  

경남 1484번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격리중 증상이 있어 검사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김해 확진자 경남 1482번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격리중 증상이 있어 검사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하동 확진자 경남 1483번은 하동 집단발생 관련 확진자로 격리해제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7일 오후 1시 기준 도내 입원 중인 확진자는 296명이고, 퇴원 1182명, 사망 4명이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