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협, 고병원성 AI 유입 차단 방역 대책회의 개최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12-01 17:27:14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남농협(본부장 윤해진)은 1일 고병원성 AI 도내 유입방지를 위한 비상방역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28일 전북 정읍의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함에 따라 방역 위기상황이 '심각'단계로 격상돼 관내 방역현황을 점검하고 효율적인 차단방역을 강구하기 위해 개최됐다.


경남농협 윤해진 본부장은 "올해 유럽 및 주변국의 AI 발생이 급증한데다 겨울 철새의 본격적인 유입이 되는 시기라 염려가 매우 크다"며 "경남농협의 방역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도내 유입을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농협은 지역별 AI전담반을 구성해 비계열화 가금농가 자체소독현황을 예찰하고 있으며, 주요 철새도래지 및 하천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