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시 이전 반대... 150만 대전시민 원치 않는다

명정삼 / 기사승인 : 2020-11-30 22:54:37
+ 인쇄

국가균형발전의 혼란 ... 국력 낭비

▲ 천막 농성중인 허태정 대전시장, 박영순 대전시당 위원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대전=쿠키뉴스] 명정삼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을 비롯한 대전지역 국회의원, 대전시의회 권중순 의장을 비롯한 대전시의원, 대전구청장협의회 장종태 서구청장 등 5개 구청장과 구의회 의원, 대전시민단체 등 20여명은 30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본관 앞에서 중기부 이전 반대 공동입장을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지난 11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은 대전 시민 의견을 경청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일방적인 강행은 없다고 약속했다. 이에 앞서 지난 9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또한 대전 시민 의견수렴 절차를 충분히 거치고, 대전시 입장도 고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박영순 대전시당 위원장은 "우리는 대전 시민의 의사에 반한 중소벤처기업부 청사 이전 추진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발표했다. 

▲ 중기부 세종 이전 반대 입장 발표.

이들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시도는 국가균형발전의 혼란만 부채질할 뿐이다.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원칙을 무너뜨리고, 혁신도시를 비롯한 국가균형발전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다.
지역에 있는 정부 부처나 공공기관을 다른 지역으로 옮기는 일이 허용된다면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지역 간 경쟁은 불 보듯 뻔하다. 혼란과 갈등으로 국력이 낭비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 허태정 대전시장이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중지를 호소하고 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에도 오늘 이 자리에 선 것은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을 저지하기 위해서”라고 밝히고, “혁신도시 지정으로 새롭게 도약하는 중요한 시점에 중기부 이전 문제가 등장해 매우 안타깝다”며 “중기부 대전 잔류는 시장 혼자만의 노력으로는 안된다. 정치권과 시민 모두가 함께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mjsbroad@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