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민 “늘어나는 청소년 게임 도박 중독, 예방책 필요”

노상우 / 기사승인 : 2020-12-01 01:00:45
- + 인쇄

청소년도박 상담 건수 5년 새 15배 이상 증가

사진=김동운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청소년들의 게임 도박 중독에 대해 예방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은 청소년들의 게임 도박 및 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교육을 학교에서 의무적으로 실시하도록 한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에 따르면 청소년도박 관련 상담 건수는 지난 2014년 90여 건에서 2019년 1500여 건으로 5년 만에 무려 15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이 중 상당수가 온라인 게임을 이용한 도박으로, 사이버도박 10대 피의자 수는 2017년 107명, 2018년 95명, 2019년 146명 등 3년 동안 총 348명으로 집계됐다.

청소년 사이버도박 중독 사례가 급증하면서, 초·중·고 학생을 대상으로 게임물 이용에 관한 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 의원이 발의한 이번 개정안은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청소년의 게임 도박 방지 및 중독 예방 교육에 대한 지원을 하도록 하는 한편, 학교에서는 연 2회 이상 게임물 이용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하도록 하고 있다. 

김 의원은 “청소년도박 중독문제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며 “처벌 강화보다는 치유와 보호의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는 만큼, 학교의 교육적 지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