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국회 ‘법사위’로 이동 … “소임 다하겠다”

노상우 / 기사승인 : 2020-11-30 18:09:27
- + 인쇄

김진애 원내대표는 국토위로 사보임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로 상임위를 옮겼다.

최 대표는 30일 법사위 소속이었던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와 상임위를 맞바꿨다. 김 원내대표는 최 대표가 속해 있던 국토교통위원회로 자리를 옮겼다.

이날 최 의원은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그 전부터 법사위에서 제 나름의 소임을 다 하고 싶었던 희망과 꿈이 있었다”며 “존경하는 위원님들을 늦게나마 뵙게 돼 다행이라 생각한다. 맡은 바 자리에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군 검찰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최 대표는 21대 국회에 입성하면서 ‘검찰 개혁’을 내걸고 법사위 배정을 희망했지만, 국토위에 배정됐었다.

최 의원의 법사위 배정을 두고 일각에서는 기소된 상태인 피고인 신분이기 때문에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최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다만, 법사위 소속 국회의원 중 민주당 박범계, 박주민 의원, 국민의힘 장제원, 윤한홍 의원은 지난해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기소됐고,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상황이라 최 의원에 대한 비판의 칼날은 무딘 상황이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