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가족 지키려 골프채·흉기 든 여성들 “정당방위 인정될 듯”

이소연 / 기사승인 : 2020-11-30 17:53:48
- + 인쇄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미국에서 헤어진 여자친구를 폭행하던 남성이 여자친구 가족의 반격을 받아 사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스패서디나의 한 가정집에 저스틴 고스(40)가 침입했다. 침입한 곳은 전 여자친구의 자택이었다. 그는 유리창을 벽돌로 깨고 들어가 전 여자친구의 얼굴을 주먹으로 마구 때렸다. 

이에 여성의 어머니와 언니가 골프채와 흉기를 들고 맞섰다. 남성은 칼에 찔려 사망했다. 

카운티 보안관실은 “피해 여성의 가족은 가해 남성을 말리려 했지만 효과가 없었기 때문에 무기를 들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등은 “여자친구 가족의 행위는 정당방위로 인정돼 살인 혐의가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soye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