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용호 담양 금성농협장, 농업인의 날 ‘국무총리상’ 수상

신영삼 / 기사승인 : 2020-11-30 16:04:56
+ 인쇄

▲ 담양 금성농협 양용호 조합장이 제25회 농업인의 날 농업·농촌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사진=담양군]
[담양=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 담양 금성농협 양용호 조합장이 제25회 농업인의 날 농업·농촌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업인의 날을 기념해 농업에 헌신적으로 기여한 유공자를 포상하기 위해 정부 포상 공모를 실시한 결과 양용호 조합장이 국무총리상에 최종 선정됐다.

양 조합장은 대숲맑은 담양 친환경 쌀의 안정적인 생산‧가공‧유통 판로기반 조성으로 농업인의 실익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으며, 특히 RPC 광주‧전남 운영협의회 회장으로 적정 벼 재배면적 확보와 선제적 쌀 수급 안정에 기여코자 논 타작물 재배 사업을 적극 홍보 및 독려해 성과를 거뒀다.

또한 담양 쌀의 고품질화와 차별화된 유통 전략으로 서울 광주 등 학교 및 공공급식 친환경 쌀 납품 품평회에 적극 참여, 2011년부터 현재까지 101억여 원의 친환경 쌀을 학교에 납품하는 등 담양 쌀의 경쟁력을 높였다.

양용호 조합장은 “국무총리 표창은 조합원 모두의 노력으로 이뤄낸 결실”이라며 “앞으로 담양통합 RPC를 내실 있게 건립해 관내 농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