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신속진단키트 도입 위해 발벗고 나섰다...정부 건의서 발송

박하림 / 기사승인 : 2020-11-30 15:35:58
+ 인쇄

간단한 사용법, 신속한 결과 확인, 저렴한 비용 '이점'
원창묵 시장 "원주시를 신속진단키트 시범 실시 지역으로 선정해달라" 요청도

▲원창묵 원주시장이 30일 강원 원주시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를 소개하고 있다. (원주시청 제공) 2020.11.30.

[원주=쿠키뉴스] 박하림 기자 =강원 원주시가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를 도입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원주시는 신속진단키트 도입 건의서를 정부에 발송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건의서에는 신속진단키트 도입을 위한 규제 완화·법령 정비 등을 요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담고 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이날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책 추진상황 브리핑을 갖고 “원주시는 신속진단키트를 활용해 전 시민을 대상으로 코로나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원주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자 50명을 대상으로 임상 테스트를 진행한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원주시는 관내 신속진단키트 생산업체 및 의료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학술연구용역 등의 방법으로 추진하면, 국내법이 정한 범위 내에서도 충분히 신속진단키트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신속진단키트는 임신테스트기와 유사한 방식이다. 기존 검사방식에 비해 사용법이 간단하고, 신속한 결과 확인이 가능하다는 게 특징이다. 또한 기존 검체 검사비용 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해 여러 차례 검사를 통해 정확도를 높일 수도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에 원주시는 일반 시민이 약국이나 편의점 등에서 신속진단키트를 손쉽게 구입해 자가진단이 가능해질 수 있도록 전향적인 검토를 요청하고 있다. 

관내에서도 신속진단키트를 생산해 이미 해외수출까지 하고 있는 업체가 있으나, 국내에선 정부의 여러 규제로 인해 신속진단키트 도입이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는 우선 신속진단키트 임상에 대한 검증 사례가 부족하다는 이유를 들었다. 또한 입 또는 코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행위 자체를 의료행위로 간주하다보니, 현행법상 일반 시민들은 자가 진단을 시행할 수 없는 이유도 제기한 바 있다. 
 
원 시장은 “자가진단이 가능해진다면 감염자를 더 쉽고 빠르게 찾아낼 수 있어 대규모 감염확산 사전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원주시를 신속진단키트 시범 실시 지역으로 선정해달라”고 촉구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이 30일 강원 원주시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를 소개하고 있다. (원주시청 제공) 2020.11.30.


hrp118@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