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내가 하면 자료수집, 남이 하면 불법사찰… 손흥민 검색하면 체육계 사찰인가”

이영수 / 기사승인 : 2020-11-27 18:51:48
- + 인쇄

국민의힘 박대출 국회의원. 사진=박대출 의원실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선수 퇴장시킨 뒤 비디오 판독하나. 직무 정지 후 압수수색, 수사 의뢰, 징계위 소집. 징계위 후 감찰위. ‘반칙했으니 퇴장하라’가 아니고 ‘퇴장하라, 반칙 확인하겠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선수 퇴장시킨 뒤 반칙 여부 확인한다고 비디오 판독하는 꼴이다. 즉, 비디오 판독하기 전에 선수 퇴장부터 시키는 꼴. 윤석열 찍어내기가 얼마나 급한지 수순마저 거꾸로다. 억지로 끼워 맞추기로 무슨 명분 실릴까. 검사들이 법치 파괴 맞서 저항하는 걸 ‘겁 없는 집단행동’이라 매도한다. 오히려 ‘겁 없는 정권’의 ‘겁 없는 막말’ 아닌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판사 사찰 주장하기 전에 청와대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건부터 따져 보는 게 어떤가. 내자남불(내가하면 '자료수집', 남이 하면 '불법사찰')이 도 넘었다. 손흥민 검색하면 체육계 사찰인가”라고 비난했다.

앞서 지난 26일 박 의원은 “이번엔 ‘내자남불’인가? 내가 하면 자료수집, 남이 하면 불법사찰인가? 2년 전 김태우 보고서를 놓고 민간인 사찰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정당한 자료수집’이라고 주장했다. 고위 공문원 사생활, 전작 총리 아들과 참여정부 인사들의 가상화폐 투자현황, 시중은행장 동향 등이었으니 민간인도 포함됐다. 추미애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정지 시키고 징계 요청한 사유 중 하나로 ‘재판부 불법 사찰’을 들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의 민간인 보고서는 ‘자료수집’이고, 검찰의 재판부 보고서는 ‘불법 사찰’이라고 한다. 궁색한 이중 잣대로 위기를 자초했다. 추 장관의 도발이 곳곳에서 역풍을 부르고 있다. 추 장관 경질로 덮기에는 사태가 너무 커졌다. 바둑이 잡았듯이, 자신도 잡고, 정권도 잡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jun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