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은 청와대 하수 정당…국민 보기에 ‘하수구탕’”

김희란 / 기사승인 : 2020-11-27 18:14:10
- + 인쇄

▲국민의힘 지도부.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희란 인턴기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문재인 청와대의 하수 정당”이라고 맹비난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27일 논평을 내고 “21대 국회의 시작과 함께 입법기관의 책무와 자존심을 내팽개치고 문재인 청와대의 하수(下手)정당으로 전락한 더불어민주당이 이제는 제 스스로 한 일과 한 말을 선택적으로 망각하는 혼돈의 길로 가고 있다”고 질타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여당의 갈등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탄생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며 추켜세우고 임명했던 검찰총장을 마치 벼르고 벼르다 만난 부모의 원수나 되는 듯 으르렁대는 꼴이 국민 보시기에 딱 하수구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진실규명을 위한 이른바 윤석열 국정조사를 요구했고, 야권은 집권여당의 대표가 오랜만에 상식으로 돌아온 선택 ‘딱 한 가지’를 했다고 판단했다. 불가피한 재택으로 잠시 당과 멀어진 덕분일까”라고 말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살려달라’는 국민의 호소를 간곡히 전할 뿐”이라며 “제발 국민의 상식으로 돌아오라. 당파적 이기심을 거두고 국민 보시기에 염치를 아는 정상(正常)정당으로 거듭나라”고 질책했다.

heeran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