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 일대, 연안해역 위험예보제 '주의보' 내려져

성민규 / 기사승인 : 2020-11-27 15:45:19
+ 인쇄

27~28일까지 해양 안전사고 예방 '총력'

▲ 영덕군 경정리 해안에 너울성 파도가 치고 있다. 울진해경 제공

[포항=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동해안 일대에 연안해역 위험예보제 '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27일 오후부터 동해 남부 앞바다에 풍랑예비특보가 발효된다. 

이에 따라 포항·울진해양경찰서는 27~28일까지 주의보를 발령, 항포구·방파제·갯바위 등을 중심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연안사고 위험예보제'란 기상특보 또는 자연재난으로 인해 피해가 예상될 경우 위험성을 '관심', '주의보', '경보' 등 3단계로 나눠 국민들에게 알린다.

해경 관계자는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만큼 국민 스스로가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