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법 개정안 반대" 민주노총 서울 도심서 산발 집회

구현화 / 기사승인 : 2020-11-25 18:28:28
- + 인쇄

▲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인근에서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구현화 기자 = 민주노총이 25일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입법을 내걸고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서울 곳곳에서 산하 노조들의 소규모 기자회견이 열렸다.

민주노총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공무원노조·대학노조·공공운수노조 등 산별·가맹조직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과 이낙연 의원 등 민주당 의원 14명의 지역사무소에서 9명 이하가 참석하는 기자회견을 각각 열었다.

노조들은 이날 회견에서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핑계로 밀어붙이는 노동개악이 현실화하면 90%에 이르는 미조직 노동자와 국민들에게 그 피해가 고스란히 전가된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노조법 개정안은 ILO 협약 기준에 따라 실업자와 해고자의 노조 가입을 허용하는 등 결사의 자유를 확대하는 내용이지만, 경영계 요구를 일부 반영해 파업 시 사업장 주요 시설 점거를 금지하는 등의 조항도 담았다.

민주노총은 또 "5인 미만 사업장에는 적용되지 않는 근로기준법을 모든 노동자에게 확대하고, 시대의 변화에 맞게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자성과 원청의 사용자성을 넓히도록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필수노동자의 범위와 일자리 확대 및 일터 출근인원 조정, 유급재택근무 확대 등도 요구했다.

kuh@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