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 투런포’ NC, 두산 꺾고 KS 우승까지 1승

문대찬 / 기사승인 : 2020-11-23 21:31:36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한국시리즈 우승 9부 능선을 밟았다.

NC는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7전 4승제) 두산 베어스와의 5차전에서 5대 0으로 승리했다. 시리즈 3승 2패로 앞서간 NC는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뒀다. 두산은 에이스 플렉센이 무너지며 벼랑 끝에 몰렸다.

양 팀 선발 투수들의 치열한 투구 싸움이 벌어진 경기였다.

NC 선발 구창모는 7이닝 동안 5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 투수가 됐다. 두산의 플렉센은 4회말 2아웃까지 퍼펙트 피칭을 이어가는 등 호투를 펼쳤지만 6회말 양의지에게 맞은 투런 홈런이 뼈아팠다. 

5회말 NC가 0의 균형을 깨트렸다. 플렉센을 상대로 선두타자 노진혁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후속타자 박석민의 땅볼 타구 때 2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알테어가 중견수 앞까지 굴러가는 적시타를 때려내며 선취점을 뽑았다. 

6회말 NC가 결국 플렉센을 무너뜨렸다. 1사 후 나성범의 안타 후 양의지가 5구 승부 끝에 중앙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때려내며 3대 0으로 앞서나갔다. 

한 번 불붙은 NC의 방망이는 쉽게 식지 않았다. 7회말 선두타자 박석민이 바뀐 투수 최원준을 상대로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알테어와 이원재가 범타로 물러났지만 지석훈이 볼넷을 골라냈고, 바뀐 투수 이현승을 상대로 대타 모창민과 나성범이 연속 적시타를 때려내며 5대 0까지 점수를 벌렸다. 

8회말 두산은 선두타자 박건우가 3루타를 때려내며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바뀐 투수 김진성에게 후속 타자들이 모두 범타, 삼진에 그치며 고개를 숙였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