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결국 총파업 강행한다

민수미 / 기사승인 : 2020-11-23 19:25:52
- + 인쇄

[쿠키뉴스] 민수미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총파업과 전국 동시다발 집회를 강행한다.

민주노총은 23일 성명을 통해 “민주노총은 이 시점에 100만 조합원과 2500만 노동자, 그리고 모든 국민의 삶을 지탱할 노동조합을 지키기 위해 총파업 총력투쟁에 나선다”며 총파업 강행 의사를 밝혔다.

민주노총은 정치권과 언론이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총파업과 집회 계획을 비판하는 데 대해서 “민주노총의 상황과 입장은 삭제하고 국민의 불안감을 최대한 이용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들은 정부가 추진 중인 노조법 개정 저지를 이번 총파업의 목표로 내걸었다. 민주노총은 성명에서 “정부는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핑계로 아무런 상관이 없는 노동 개악을 밀어붙인다”며 “노동조합을 무력화하려고 한다. 아니, 아예 노동조합을 하지 말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노동 개악법’을 철회하고 국회는 ILO 핵심협약을 즉각 비준하라”며 “비준 발효를 앞둔 1년 동안 당사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국제 기준에 맞도록 국내 관련법을 개정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당초 민주노총은 총파업 당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노조 간부와 파업 참가자를 중심으로 집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자치구별 더불어민주당 사무실 등에서 산발적으로 10인 미만 규모의 집회를 열기로 계획을 변경했다. 서울시가 24일 0시부터 서울 전역의 10인 이상 집회를 전면 금지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민주노총이 지방 곳곳에서 개최할 집회는 자치단체별 방역 수칙에 따라 집회 규모가 커질 수 있다.

mi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