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불조심 강조의 달에 즈음하여

김태식 / 기사승인 : 2020-11-23 16:34:00
+ 인쇄


최식봉 강원 태백소방서장
겨울은 불조심이 더욱 강조되는 계절이다. 추위로 인해 난방기 사용이 많아 지므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많이 발생한다. 최근에는 대형물류창고, 전통시장, 화장품제조공장 등에서 다수의 인명 피해와 막대한 재산 피해가 동반한 화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태백소방서에서는 이러한 화재 피해를 예방하고자 11월을 ‘불조심 강조의 달’ 로 지정하고 범 시민적인 화재예방 분위기 조성과 함께 11월에서 내년 2월까지 겨울철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

최근 5년간 전국적인 겨울철 화재발생은 평균 819건의 화재가 발생하였으며, 2017년 이후로 완만한 감소 추세이긴 하나 철저한 화재 예방 강화가 요구된다.

겨울철 화재발생 장소를 분석해 보면 주거시설이 26.1% 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기 때문에 각 가정에서 화재를 조기에 감지하고 화재 발생 시 초기대응을 할 수 있는 주택용 소방시설은 반드시 구비해야 한다. 이는 1대 이상의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를 말한다.

화재가 발생한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초기진압이며, 이 때 가장 큰 역할을 하는 것이 소화기이다. 초기 화재진압에 있어 소화기는 소방차 한 대의 위력과도 맞 먹는다 고 한다.

따라서 평소에 소화기 사용법을 잘 배워두어야 한다. 또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제대로 사용하기 위해서 평소 소화기 관리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되며 눈에 잘 띄는 곳에 두고 사용이 가능하도록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인명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또 하나의 소방시설로, 화재 발생시 경보음을 울려 화재를 초기에 진압하거나 신속하게 대피하도록 하는 기능을 한다. 실제로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로 인하여 화재피해를 줄였던 사례가 많이 있었다.

주택용소방시설 설치방법은 소화기는 단독주택의 경우 1개이상 구비하여야 하고 다층의 건물에는 층별 1개이상 구비하여야 한다.

또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침실, 거실주방 등 구획된 실마다 1개 이상 천장에 설치 하여야 한다.

화재가 발생했을 때 당황하지 말고 '작은 불에는 대비먼저, 큰불에는 대피먼저‘라는 슬로건과 함께 스스로가 화재예방에 대한 조그만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때 우리의 일상 생활은 더욱 안전하고 행복해 질 것이다.

최식봉 강원 태백소방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