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23일부터 공립 공공시설 운영 전면 중단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11-23 10:30:32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남 진해구 지역에만 내려졌던 총력방역태세가 23일 0시부터 창원시 전역으로 확대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2일 오후 5시30분 긴급 브리핑을 열고 "진해 지역에 국한했던 강화된 방역 조치를 창원시 전 지역으로 확대 시행하고 23일부터 관내 모든 공립 공공시설의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도서관, 체육시설, 경로당, 복지관 등 모든 공립 공공시설에 대한 잠정 운영 중단과 함께 사립‧민간 시설에 대해서는 자발적인 운영 중단을 권고한다.

각 시설의 운영 중단에 따른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소관 부서별로 대체 방안을 즉시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허 시장은 "이 같은 조치와 함께 창원시는 관내 모든 민간 영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서 요구되는 방역 수칙들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현 단계의 유지만으로도 방역 태세 유지가 가능할지를 몇 일 간 지켜본 후 2단계로의 격상도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지난 8월 말부터 10월 초까지 전국적으로 시행됐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 동안 우리가 겪었던 수많은 불편과 피해를 기억할 것이다"며 "지금 이 시간부터 모두가 다소 느슨해진 마음가짐을 다잡고 새롭게 방역태세를 다지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이라는 모두에게 고통스러운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지금은 ‘내’가 아닌 ‘우리’라는 생각이 무엇보다 앞서야 할 때"라며 "불편하겠지만, 우리를 위해 마스크를 쓰고, 손을 씻고, 거리두기를 지키고 연말 각종 모임은 과감히 포기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했다.

그러면서 "의심 증상이 있으면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며 "사소한 증상이라도 느껴지면 언제든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무료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