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전북, 동서교통망 조기 구축 '맞 손'

노재현 / 기사승인 : 2020-11-19 17:02:03
+ 인쇄

▲이철우 경북지사(왼쪽)와 송하진 전북지사(오른쪽)가 동서횡단철도(김천~전주간)와 동서3축(대구~전주간)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제공)

[안동=쿠키뉴스] 노재현 기자 =경북도와 전북도는 19일 전북 무주군 라제통문에서 영호남 화합을 견인할 동서횡단철도(김천~전주간)와 동서3축(대구~전주간)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본격적인 공조에 나섰다.

이날 공동건의문 체결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비롯해 이곳을 경유하는 5개 시·군이 함께했다.

경북은 김충섭 김천시장과 이병환 성주군수가 전북은 최명규 전주부시장, 나해수 진안 부군수, 황인홍 무주군수가 참석했다. 

공동 건의문에는 △김천~전주간 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반영과 조속한 착수 △장기간 표류중인 대구~전주간 고속도로의 제2차 고속도로건설 5개년 계획(2021~2025) 반영 등을 담고 있다. 

경북과 전북을 잇는 유일한 철도망인 김천~전주간 철도(108.1㎞)는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되면서 수차례 중앙정부에 추진을 건의했으나 추진동력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주~김천간 철도가 신설되면 현재 예타 중인 새만금~군산(대야)까지의 새만금항 인입철도(47.6㎞)와 대야~익산~전주 간 복선전철(39.8km)을 연결할 수 있어 전국으로 철도교통망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대구에서 전주 간 고속도로(128.1㎞)는 새만금~포항 간 동서3축 고속도로의 연장선상에 있다. 

이미 포항~대구 구간은 2004년 개통했으며, 새만금~전주구간(55.1km)은 2018년 착공에 들어가 현재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이 가운데 미개통구간인 전주~무주 고속도로(42㎞)는 전북에서 중앙정부에 건의하고 있다. 

대구~무주(86.1km)구간은 중앙정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으나, 2010년 10월 예비타당성조사 실시 후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사업추진이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이들 교통망이 완전히 연결되면 경북과 전북간 물리적, 시간적 거리가 단축되면서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는 등 양 지역 간 시너지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와 전북도는 앞으로 동서교통망이 착수 될 때까지 중앙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건의문만으로는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 어려운 만큼 정치권과의 공조도 필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양 지역 주민들의 의지와 역량이 집중될 때 사업의 물꼬를 틔울 수 있을 것”이라면서 “상생과 균형발전의 필수요소인 동서교통망이 조기 구축될 수 있도록 전북과 공조체제를 굳건히 유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njh2000v@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