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프스하동 프로젝트 추진...민간기구 발족

강연만 / 기사승인 : 2020-11-16 15:25:20
+ 인쇄

[하동=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하동 100년 미래 먹거리 핵심사업인 알프스하동 프로젝트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민기구가 공식 발족했다.

하동군민의 염원이 담긴 하동산악열차유치추진위원회가 16일 문화예술회관 대강당에서 추진위원, 사회단체 회원, 군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하동산악열차유치추진위원회는 13개 읍·면의 사회단체 및 관심 있는 군민 등 376명으로 구성됐으며, 임원은 공동회장 2명·수석부회장 6명·부회장 13명·이사 22명·사무국장 1명으로 이뤄졌다.

강영대 대한민국알프스하동발전협의회 회장과 최재인 악양면발전협의회 회장이 공동회장, 화개·악양·청암면 청년회장과 하동군이장지회장, 여성단체협의회, 경남문화관광해설사협회장이 수석부회장을 맡았다.

읍·면별로 부회장과 이사를 둬 전 군민이 사업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사업에 대한 추진상황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으며, 후원계좌를 개설하는 등 순수 민간위원회로 운영된다.

산악열차유치추진위원회는 이날 공식 출범과 함께 산악열차 유치 당위성 홍보, 범군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활동, 알프스하동 프로젝트 사업 홍보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악열차유치추진위원회는 지난 6월 알프스하동 프로젝트가 정부의 '한걸음 모델'로 선정된 이후 뜻있는 분들이 모여 범군민 추진위원회 구성을 준비했으며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발대식 일정을 조율하다 이날 공식 출범했다.

강영대 회장은 "그동안 알프스하동 프로젝트 사업에 대한 유언비어와 오해 속에서 제대로 홍보가 되지 않아 아쉬웠다"며 "이제 순수 군민들로 추진기구가 만들어진 만큼 사업의 필요성 등을 적극 알려 후손에게 물려줄 하동의 100년 미래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알프스하동 프로젝트는 공공 150억원·민자 1500억원 등 165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20∼2024년 5년간 화개∼악양∼청암면 산악열차 15㎞와 모노레일 5.8㎞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 6월 기획재정부 산림관광 부문의 한걸음 모델 과제로 선정돼 관계부처, 전문가, 이해관계자로 구성된 상생조정기구가 상생안 마련을 위해 지난달 30일까지 모두 5차례 회의를 개최했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