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3차 가해”

노상우 / 기사승인 : 2020-10-31 17:46:33
- + 인쇄

“문 대통령이 만든 ‘중대한 귀책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내지 않아야 한다’는 당헌 지켜라”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국민의힘이 31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을 하는 것은 3차 가해다”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애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공천하기로 단단히 마음을 먹었다”며 “민주당의 시장공천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피해자에 대한 대규모 3차 가해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박 전 시장의 빈소를 서울광장에 대규모로 만들고 오 전 시장에 대한 처벌이 흐지부지되고 있는 것이 2차 가해라면, 이번 민주당의 행태는 명백한 3차 가해”라며 “국민에게 세뇌하듯 ‘사람이 먼저’라고 강조 또 강조해 온 민주당과 청와대. 이제 ‘우리 당은 사람보다 정권 재창출이 먼저’라고 백드롭을 걸어야 하지 않나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당은 피해 여성뿐 아니라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부터 해야 한다. 저급한 미사여구로 더 이상 남은 양심까지 전락시키지 말고, 피해자와 이 땅의 여성. 국민들의 아픔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당헌에 따라 공천할 수 없다고도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5년 전 대표이던 시절 만든 ‘중대한 귀책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내지 않아야 한다’는 당헌 96조2항의 규정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이 서울과 부산시장을 공천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만든 규정을 여당의 당 대표인 이낙연 대표가 뒤엎고 있는 모양새로 보인다. 그래서 문 대통령의 응답이 필요하다”며 “여당은 마치 이 조항이 없었던 듯, 슬며시 후보자를 내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고 이에 대통령도 동의했는지 궁금해진다. 대통령이 동의한 결과라면 대통령의 지지자들과 국민들이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낄 것이다. 문 대통령이 5년 전 당당히 밝힌 소신이 왜 뒤바뀌었는지, 그래야만 하는 정당한 이유가 있는 것인지 국민들께 소상히 설명해 주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