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PB제품 상자에 손잡이"…대형마트 3사 개선 나선다

한전진 / 기사승인 : 2020-10-30 14:20:46
- + 인쇄

박스를 옮기고 있는 마트 노동자 / 사진=마트산업노조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3사가 자체 브랜드(PB) 상품 상자에 손잡이를 뚫기로 했다. 마트노조는 운반 부담을 덜고자 상자에 손잡이를 설치해달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상자 손잡이 설치 문제가 불거진 이후 주요 마트 관계자들과 여러 차례 간담회를 열고 개선 방안을 모색해왔다.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는 지난달 20일 체인스토어협회를 통해 관련 개선안을 제출했다.

가장 많은 PB 제품을 가진 이마트는 중량이 5㎏을 넘는 PB 제품 677개 가운데 이미 손잡이가 있는 82개를 제외한 595개 중 37개 상품의 상자에 연내 손잡이를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내년 상반기에는 410개 상품, 하반기에는 21개 상품의 상자에 손잡이를 만들기로 했다.

롯데마트도 무게가 5㎏ 이상인 PB 제품 중 손잡이 설치가 상품 손상을 일으키지 않는 제품을 대상으로 상자 손잡이를 설치한다. 대상 제품 중 15%는 연말까지 설치하고, 내년에 이를 확대할 방침이다.

홈플러스는 연내 전체 PB 상품의 29%에 상자 손잡이를 설치한다. 홈플러스는 노사 합의에 따라 이미 자체적으로 일부 PB제품 상자에 손잡이를 만들었다.

업계 관계자는 "마트가 일반 제조업체 브랜드(NB)에는 손잡이 설치를 요구할 수 없어 일단 PB 상품이라도 제조사와 논의해 손잡이 설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ist1076@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