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野 “신체접촉 조사” vs 與 “도 넘었다”… 인권위 국감서 ‘박원순 의혹’ 충돌

조현지 / 기사승인 : 2020-10-30 14:24:12
- + 인쇄

▲국회 운영위원회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묘사를 놓고 여야 간 고성이 오갔다.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은 30일 질의에 나서 최영애 인권위원장에게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적 밀접 접촉이 있었다.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적 접촉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 사이에서는 “정확하게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야지요”, “기본이 아니지 않나” 등의 고성과 항의가 터져 나왔다.

이에 김태년 운영위원장은 민주당 문정복 의원 등을 향해 “진정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소란은 수 분간 이어졌다.

김정재 의원과 김태년 운영위원장 사이의 신경전도 벌어졌다. 김 의원은 질의 시간 중지와 의사진행발언 기회를 요구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김 위원장을 향해 “왜 의사진행발언을 방해하냐”고 따졌다. 김 위원장은 재차 “질의를 하라. 질의 안 할 건가”라고 받아쳤다.

결국 김 위원장이 재차 “김정재 의원의 질의 시간이니 다른 의원들은 중간에 질의 방해하지 말라”고 당부하고, 김 의원이 “내가 말한 내용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하고 나서야 국감이 이어졌다.

최 위원장은 해당 사건이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답변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민주당도 이에 동조하며 야당을 향해 피감기관을 지나치게 압박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야당 의원이 인권위에서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너무 단정적인 표현을 써가면서 인권위를 압박하고 있다. 도가 지나치다”고 했고 같은 당 조승래 의원은 “야당 의원들의 말씀에 답변하기 어렵다는데 굳이 물어보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이소영 의원은 “사자명예훼손의 가능성이 있다. 국회의원이라고 해서 허위사실을 유포할 권리가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피감기관이 압박을 받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들이 하는 것”이라고 했다. 같은 당 정점식 의원은 이 의원의 ‘사자명예훼손 가능성’ 발언을 꼬집으며 “김정재 의원이 질의한 자료와 내용이 김정재 의원이 새롭게 주장하는거냐, 피해자가 앞서 공개한 내용 아니냐. 그렇다면 피해자가 사자명예훼손 했는지 조사하는 것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최 위원장은 “조사 범위를 여기서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행위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