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4분기 전망 밝아...방역과 경제 사이 균형 가까워지고 있다”

김태구 / 기사승인 : 2020-10-30 11:10:44
- + 인쇄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분기 우리 경제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30일 산업활동동향 등 최근 발표된 주요 지표들이 "모두 한 방향으로 경기회복을 가리키고 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홍 부총리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주간 3분기 GDP 속보치에 이어 9월 산업활동동향, 10월 소비자심리지수, 10월 기업경기실사지수 등 중요한 실물‧심리지표들이 연이어 발표됐다. 다행히 발표된 지표들 모두 한 방향으로 ‘경기회복’을 가리키는 모습”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9월 산업활동동향은 생산, 소비, 투자 등 주요 지표가 모두 개선되며 소위 ‘트리플 증가’를 기록했다

홍 부총리는 “3분기 GDP가 플러스 전환에 성공한 가운데 9월 산업활동 주요 지표들이 개선되는 모습을 보인 점은 앞으로 4분기 전망을 비교적 밝게 하는 의미있는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서 발표된 10월 소비자심리지수(CSI), 기업경기실사지수(제조업 BSI)가 나란히 두 자릿수 상승한 점을 거론하면서 “두 지표 모두 11년 6개월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그간 움츠렸던 소비심리‧기업심리가 빠르게 정상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모처럼 밝은 지표들을 받아들고 보니 그 배경에는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역할이 가장 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소 어렵게 느껴졌던 ‘방역과 경제 사이의 균형(Two track 전략)’이라는 목표에 우리는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다”며 “정부도 4분기 남은 기간 동안 철저한 방역 속에 내수진작 및 수출지원, 고용 개선 등에 진력해 우리 경제를 최대한 조속히 정상화 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ktae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