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치료제 '타미플루' 복용 후 경련·섬망 이상반응

유수인 / 기사승인 : 2020-10-30 09:34:36
- + 인쇄

소아·청소년서 나타날 수 있어

13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에서 한 시민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내달 중순부터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 발령과 상관없이 고위험군에게 항바이러스제 처방이 한시적으로 급여화되는 가운데, 독감치료제는 소아·청소년에게서 경련과 섬망과 같은 신경정신계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복용시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독감이 유행하는 계절이 다가옴에 따라 독감 치료제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 안전 정보를 30일 제공했다. 

독감치료제는 투여 경로에 따라 ‘먹는 약’(오셀타미비르 성분, 발록사비르 성분), ‘흡입제’(자나미비르 성분), ‘주사제’(페라미비르 성분)로 나눌 수 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감염 후 72시간 이내에 증식이 일어나므로 초기증상 발현 또는 감염자와 접촉한 48시간 이내에 약을 투여해야 한다.

치료를 위해서는 먹는 약 중 오셀타미비르 성분 제제와 흡입제는 1일 2회 5일간, 먹는 약 중 발록사비르 성분제제와 주사제는 1회 투여한다.

독감치료제는 투여받은 환자 중 특히 소아·청소년에게서 경련과 섬망과 같은 신경정신계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으며, 추락과 같은 이상행동 발현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섬망은 심한 과다 행동과 생생한 환각, 초조함, 떨림 등이 자주 나타나는 상태를 말한다. 

이러한 사례는 약을 투여하지 않은 독감 환자에게도 유사하게 나타나 약으로 인한 것인지 명확히 밝혀진 바는 없다.

따라서, 보호자는 치료제 투여와 관계없이 독감 환자와 적어도 이틀간 함께하며 창문과 베란다, 현관문 등을 잠그고, 이상행동이 나타나는지 지켜봐야 한다.

식약처는 “이번 안전사용 안내를 통해 국민께서 안전하게 독감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의약품 부작용 예방을 위해 안전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