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산 무안군수, 시‧도 통합청사 소재지는 ‘남악’

신영삼 / 기사승인 : 2020-10-30 09:31:43
+ 인쇄


▲ 김산 무안군수
[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김산 전남 무안군수가 광주‧전남 통합논의와 관련, ‘시‧도 통합청사는 남악에 위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시‧도 통합에 대해 원칙적으로 반대하지만 통합논의의 출발은 현 도청소재지인 남악신도시를 통합청사의 소재지로 한다는 것을 인정하고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면서 “다수 시장‧군수들께서도 현 도청소재지에 통합청사를 설치하는 것에 의견을 같이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현 도청이 소재해 있는 지역의 군수로서 통합청사가 타지역에 설치 될 경우 남악신도시의 심각한 공동화를 유발하고, 상대적으로 열악한 서남권 지역의 낙후가 가속화될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광주‧전남 균형발전과 서남권의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서는 반드시 시‧도 통합청사가 남악에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군수는 과거 도청의 남악 이전 문제로 인해 지역공동체에 심각한 어려움을 촉발시킨 사례를 또다시 반복해 지역 간 갈등을 유발하는 것은 대단히 소모적인 논쟁이 될 것이라는 우려를 표명했다.

최근 김영록 지사는 기자간담회와 도정질문에서 연이어 광주‧전남 통합에는 원칙적으로 찬성하지만, 다수 도민들의 여론을 존중해 통합청사 소재지는 현 도청이 위치한 남악신도시에 설치하는 것을 전제로 통합에 관한 논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통합청사 소재지 문제는 공론화 과정에서 시‧도민간 다양한 이해관계로 갈등을 유발, 논의가 무산될 수도 있는 민감한 이슈이므로 통합청사 위치를 현 남악신도시로 확정해 예측되는 갈등을 사전에 방지해야 한다는 것이 전남도의 입장이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