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공무원 피격사건에 "남측에 우선 책임…동족 헐뜯는 野"

임지혜 / 기사승인 : 2020-10-30 07:50:01
- + 인쇄

국민의힘 등 보수세력에 "정치적 목적 위해 분주탕 피워" 맹비난

▲실종 공무원 수색 작전 펼치는 해군 함정.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북한은 서해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가 피격된 사건에 대해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30일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남조선 전역을 휩쓰는 악성 비루스(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예민한 열점 수역에서 자기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 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고 보도했다.  

또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 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안타깝게도 아직 결실을 보지 못했다"면서 "우리는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해당 부문에서는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시신 훼손 의혹에 대해 부인하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보수패당이 그토록 야단법석 대는 '시신 훼손'이라는 것도 남조선 군부에 의해 이미 진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했다. 

북한은 이날 보도를 통해 우리 정부나 청와대가 아닌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세력'을 겨냥해 비난을 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동족 대결 의식이 뼛속까지 들어찬 '국민의힘'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 세력들은 계속 '만행'이니, '인권유린'이니 하고 동족을 마구 헐뜯는데 피눈이 되어 날뛰는가 하면 이번 사건을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기회로 만들기 위해 앞뒤를 가리지 않고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는 우리가 지금껏 견지해 온 아량과 선의의 한계점을 또다시 흔드는 것"이라며 "남조선 보수 패당의 분별없는 대결 망동이 더 큰 화를 불러올 수도 있다는 것을 경고한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북한은 사건 발생 직후인 지난달 25일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사건 발생 경위를 설명했다.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미안하다'라는 사과의 뜻을 전달하면서도 이번 사건의 책임이 우리 측 주민의 무단 침입에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해경은 지난달 21일 실종됐다가 북한 등산곶 해상에서 피격된 이씨의 시신과 유류품을 찾기 위한 작업을 계속해서 벌여왔다. 하지만 이씨의 형 이진래 씨는 지난 29일 "서해5도 어민들의 고충이 있어 결단을 내렸다"며 해경에 수색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