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초등학교 관련 5명 코로나19 추가 확진...누적 15명

윤형기 / 기사승인 : 2020-10-29 15:48:12
+ 인쇄

박윤국 포천시장 "감염병 지역확산 빈틈없이 막겠다"


[포천=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9일 소흘읍 소재 초등학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포천 초등학교 관련 확진자는 지난 26일 첫 확진 이후 총 15명으로 늘었다.

27일 교사 1명이 양주시에서 확진된 후 해당 학년 131명과 교직원 83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한 결과 28일 학생 및 교직원 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해당 학교 학생 704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29일 학생 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또 확진자 가족에 대해서도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어린이집 원생 2명을 포함한 3명이 확진됐다.

시는 어린이집 2곳 등 274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검사 결과는 30일 나온다. 현재 인근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17개교는 등교를 중지하고 30일까지 모든 수업을 원격으로 전환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학교와 학원, 요양시설 등 고위험시설 종사자는 가볍더라도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보건소에 상담 및 검사받을 것을 부탁드린다"면서 "코로나19 지역확산을 빈틈없이 막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oolgam@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