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동물관련업 불법행위 전수조사 실시

강연만 / 기사승인 : 2020-10-29 15:08:37
+ 인쇄

[진주=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경남 진주시(시장 조규일)가 최근 경남도내 펫샵 등 애견센터에서 접종 및 불법 진료행위가 행해지고 있다는 민원이 발생함에 따라, 진주시 관내 반려동물 관련 영업소 72개소를 대상으로 무면허 진료행위를 비롯한 동물관련 영업별 시설 및 인력 기준, 영업자의 준수사항 이행 여부 등을 지난 28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시와 읍‧면‧동 합동으로 전수 조사를 실시한다.


또한 영업 등록 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을 하고 있는 미등록 업체도 조사해 위법사항 적발 시 관련법에 따라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무면허 진료행위 시 수의사법 제39조 2항의 규정에 따라 2년이하의 징역과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동물관련업 영업 시 등록 또는 허가나 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을 할 경우 동물보호법 제46조 3항의 규정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며 "동물관련업 영업 시 반드시 허가나 신고를 한 후에 영업 행위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