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권배 계명대 동산의료원장, ‘한독학술경영대상’ 수상

최태욱 / 기사승인 : 2020-10-23 18:00:53
+ 인쇄

계명대 동산병원 신축 이전 및 대구동산병원 개원 공로 인정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 운영으로 지역사회 치료 기반 마련 

▲ 김권배 계명대 동산의료원장이 제17회 한독학술경영대상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계명대 동산병원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김권배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장이 한독과 대한병원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제17회 한독학술경영대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은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컨벤션센터에서 열렸으며, 상금 1000만 원과 약연탑을 받았다. 

김권배 동산의료원장은 지난해 4월 계명대 동산병원을 성공적으로 이전 개원하는 동시에, 기존 자리에 계명대 대구동산병원도 새롭게 개원하는 등 지역 보건과 국민보건의료 향상을 이뤄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난 2월 대구에서 코로나19가 무차별적으로 확산되던 시기에는 지역 내 부족한 음압병상 수를 해결하기 위해,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해 지역사회 안정화에도 기여했다. 

김권배 동산의료원장은 1983년 계명대 의과대학에 부임해 현재까지 심장내과 교수로서, 환자 진료에 전념함과 동시에 연구 및 학생 교육에도 적극 참여하며 의학발전에 기여했다. 

더불어 계명대 의무부총장 겸 동산의료원장, 계명대 의과대학장, 동산병원장 등 주요 보직에서 병원경영에 적극 참여하며 병원 발전을 이끌었다. 

최근에는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지원 사업, 보건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 사업, AI 융합 신규 감염병 대응 시스템 구축 사업 등 굵직한 국책과제를 수행하며 최첨단 병원 시스템을 선도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김권배 동산의료원장은 시상식에서 “뜻깊은 상을 수상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 하지만 새 병원 이전의 성공적인 완수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할 수 있었던 것은 전교직원들의 노력과 국민들의 응원이 있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국민 건강 증진과 지역의료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