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건강뉴스] 류마티스관절염, 치료 효과 좋아졌지만 ‘통증 해소’ 숙제

김성일 / 기사승인 : 2020-10-21 12:22:22
- + 인쇄

“류마티스관절염, 염증 줄어도 통증 호소”


면역 체계에 이상이 생겨 발생하는 전신 염증질환 류마티스관절염. 전에 비하면 치료제의 효과는 크게 개선됐지만, 치료 후 통증을 잡는 문제는 여전히 숙제로 남아있다는 분석입니다.
대한류마티스학회 분석에 따르면, 국내 류마티스관절염 환자 가운데 생물학적 항류마티스 제제 등을 처방받은 환자 중 56.5%가 치료 첫 해에 관절 손상 및 증상이 거의 없는 ‘관해’ 판정을 받았거나 ‘낮은 질병 활성도’ 상태에 도달했습니다. 
하지만 치료 1년 뒤 질병 활성도가 호전됐음에도 21%의 환자는 불편한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학회 측은 “통증을 호소한 환자들은 대개 류마티스관절염을 오래 앓았고, 신경학적 질환이나 내분비계, 신장 질환 등을 동반한다”며 “통증 해소를 위한 치료 연구가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