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년간 택배 노동자 산재 사망 14명… 재해는 400건

노상우 / 기사승인 : 2020-10-20 21:52:08
- + 인쇄

이수진 “20%도 안 되는 특고 산재보험 가입률 고려 시 실제는 훨씬 많아… 범정부 차원 종합대책 절실”

▲택배 물류센터의 모습 (사진은 기사와 무관).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지난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택배 노동자 중 14명이 산재 사망했고, 택배 노동자가 업무상 사고 또는 질병으로 산재 승인받은 건은 무려 400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비례대표)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같이 나왔다. 우체국 택배를 포함해 우리나라의 대표적 택배사 5개 사만을 살펴보았을 때 지난 6년간 산재 사망의 경우 CJ 대한통운에서 3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며, 그 뒤를 이어 우체국 택배와 한진택배에서 각각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산재 승인된 재해의 경우 우체국 택배에서 68건의 재해가 발생했고, CJ 대한통운에서 40건, 로젠택배 9건, 한진택배 7건의 순이었다.

한편, 20%에도 미치지 못하는 특고종사자의 산재보험 가입률을 고려하였을 때 훨씬 많은 택배 노동자들이 일터에서 사고와 질병으로 고통받거나 사망해도 산재보험 등 사회제도로부터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수진 의원은 “최근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 소식이 뉴스를 뒤덮고 있다”며, “먼저 고인이 된 노동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분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코로나19로 물량도 늘어서 어느덧 우리 삶의 일부가 된 택배, 산업은 발전하는데 정작 그곳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고단함과 안전은 이전 그대로다. 일하다 소중한 목숨을 잃는 택배 노동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업계 전반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철저한 감독과 과로사 해소를 위한 종합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