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고을 충북 영동엔 이웃사랑도 ‘주렁주렁’

최문갑 / 기사승인 : 2020-10-20 14:27:06
+ 인쇄

매곡주민자치위 ‘사랑의 감따기 행사’... 감 판매수익금으로 이웃돕기 나서

▲매곡주민자치위원회 회원들이 '사랑의 감따기' 행사에서 감을 따고 있다.

[영동=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 감고을 충북 영동의 매곡면 주민자치위원회(이명건 위원장)의 감나무 사랑은 남다르다. 

이 단체는 10여 년 전 묘목을 직접 구해 심은 후, 사랑과 정성으로 가꾸며 지역 화합의 매개체로 활용하고 있다. 

이들은 20일 위원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단체에서 관리하고 있는 내장교∼옥전교 구간(둑 마루 일원)에서 ‘사랑의 감 따기' 행사를 가졌다.  

참가자들은 가로수에 주렁주렁 매달린 감을 따는 한편 영동이 만들어낸 가을의 풍성함을 만끽했다. 

또한, 회원 간 협동심과 봉사정신을 발휘해 조직화합의 계기를 마련했다. 

감을 수확해 판매한 수익금은 지역의 복지 사각지대 가구를 선정한 후 필요한 물품을 지원, 따뜻한 이웃의 정을 나눌 예정이다. 

이명건 주민자치위원장은 “단순한 기부에 그치지 않고, 몸으로 실천하는 사랑 나눔 행사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며, “감나무는 영동의 풍요롭고 따뜻한 이미지를 대표하는 지역의 자랑이기에 더욱 관심을 갖고 정성으로 감나무를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영동군은 감고을 고장의 명성을 잇고 지역의 명물인 감나무를 보호하기 위해 군민과 함께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지난 2000년 영동읍 부용리에 감나무 가로수 유래비를 건립했고, 2004년 ‘영동군 가로수 조성 및 관리조례'를 제정했다. 

감나무 양묘장에서 묘목을 직접 길러 가로수길을 확대하고 죽은 나무를 교체하는 한편, 사고 예방과 도시미관을 위해 조형 전정 사업을 추진 중이다.  

그 결과 지난 1970년부터 시가지에 식재된 감나무 가로수는 외곽도로, 시골 농로까지 범위가 넓어져 현재 159㎞구간에 1만9930여 본이 조성돼 있다.

mgc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