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秋, 드디어 김봉현 말 믿어… 강기정 건은?”

인세현 / 기사승인 : 2020-10-17 16:29:12
- + 인쇄

▲김웅 국민의힘 의원 / 사진=김웅 의원 페이스북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자산운 사건 관련 접대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관해 법무부의 감찰을 지시한 것에 대해 “드디어 추 장관이 김봉현의 말을 믿어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이제 김봉현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 수석에게 5000만 원을 준 것도 믿으시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설마 룸살롱 접대건은 믿고 강기정 건은 못 믿는다는 모순에 빠지시지는 않겠죠”라고 물었다. 이어 “김봉현 진술에 의하면 지금 수사팀은 못 믿는다. 감찰이 아니라 특임검사, 특검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이날 옥중 입장문에서 현직 검사들에게 로비를 했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이를 근거로 검사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이에 앞서 김 전 회장은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로비 목적으로 5000만 원을 건넸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강 전 수석은 김 전 회장을 위증,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inout@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