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 등장…누리꾼 "인지도 올리려?" 의심

임지혜 / 기사승인 : 2020-09-28 05:59:58
- + 인쇄

영화 '성난 변호사' 같이 출연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황소희.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배우 임원희의 소개팅 상대로 등장한 황소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모델 겸 배우로 활동했던 황소희의 등장에 일부 누리꾼들은 이들이 구면이었다는 사실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27일 미우새에서 임원희가 배정남의 주선으로 소개팅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배정남은 "사람이 정말 좋더라"며 "좋은 사람들끼리 만나면 좋을 것 같아서 주선했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1970년생으로 올해 51세, 황소희는 1986년생으로 35세다. 두 사람의 나이 차는 16살이다.

이날 임원희는 꽃을 황소희에게 선물했으며 두 사람은 배정남 집에서 배달음식을 시켜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임원희는 황소희에게 "86년생이라는 말을 들었다. 범띠시던데 저는 개띠다. 재미로 범띠와 개띠의 궁합을 봤는데 좋더라"고 호감을 표시했다. 임원희는 배정남의 조언대로 황소희에게 "피부가 좋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황소희는 근황에 대해 "영어 강사 준비 중이다. 현재 영어 학원에 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황소희는 14살 때 모친인 소희통상의 이혜경 대표가 론칭한 브랜드 런웨이에서 모델로 데뷔했으며 2018년까지 방송과 영화에서 활동했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황소희가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위해 미우새에 출연했다고 추측하고 있다. 

특히 황소희가 2015년 개봉한 영화 '성난 변호사'에 조연으로 출연한 것을 두고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 황소희는 극 중 변호사 역을 맡은 이선균을 궁지에 몰아넣는 역할을 맡았는데, 이 영화에는 사무장으로 임원희가 출연한다. 둘이 직접적으로 같이 나와 대화를 나눈 등의 장면은 없지만, 한 컷에 등장한다는 것. 
 
황소희의 SNS에는 "소개팅한 임원희 씨랑 같은 영화에 출연했던데 맞나?" "찾아보니 연기자더라. 원희 형은 진심같던데 짜여진 각본이라 좀 그렇다" 등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