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코로나 방역 부실한 부산 북구청 상대 구상권 청구

전송겸 / 기사승인 : 2020-09-22 17:19:50
+ 인쇄

순천시청 전경

[순천=쿠키뉴스] 전송겸 기자 =전남 순천시가 부산에서 순천을 다녀간 코로나19 확진자 관리를 부실하게 한 부산시 북구청을 대상으로 구상권을 청구키로 했다.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자치단체 간의 구상권 청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22일 순천시에 따르면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60대 남성 A씨가 지난 16∼19일까지 4일간 순천에 머물렀다.

A씨는 지난 6일 부산의 한 식당에서 부산 362번 확진자와 같은 동선으로 확인됐다. 부산 북구 보건소는 A씨에 대해 11일이나 지난 17일에서야 자가격리 대상자로 통보했다.

하지만 A씨는 자가격리 통보를 받기 하루 전인 16일 가족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버스를 타고 순천에 왔다.

순천의 한 장례식장에 3일간 머문 A씨는 부산으로 돌아가 지난 21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부산 북구청이 아닌 A씨의 가족으로부터 확진 사실을 확인한 순천시는 부랴부랴 동선이 겹치는 200여명의 접촉자를 대상으로 검사에 들어갔다.

순천시는 자가격리 통보를 받고도 지키지 않은 A씨와 이를 알고도 통보를 해주지 않은 부산 북구 보건소의 책임이 크다고 판단해 구상권을 청구키로 했다.

pontneuf@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