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 공평한 접근 보장”… 국제사회 연대 강조

정유진 / 기사승인 : 2020-09-22 10:28:23
- + 인쇄

▲문재인 대통령. 사진=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정유진 인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유엔총회 75주년 기념 고위급 화상 연설을 통해 “백신·치료제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해야 한다”며 “연대와 협력은 코로나에 승리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제모금을 통해 국제기구가 충분한 양의 백신을 선구매해 개발도상국도 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며 “한국은 개도국을 위한 저렴한 백신 개발·보급 활동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협력 방안으로 ‘다자주의 국제질서 회복’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이는 방역과 함께 세계 경제회복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한국은 봉쇄 대신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자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제안해 채택됐다. 한국은 유엔 다자주의 협력에 앞장서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은 한국에게도 매우 힘든 도전이었다”며 “그러나 위기의 순간 한국 국민들은 ‘모두를 위한 자유’의 길을 선택했다”고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고위급회의에서 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호주 등 5개국이 소속된 중견국 협의체 ‘믹타(MIKTA)’의 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대표연설을 했다. 한국은 올해 2월부터 1년간 믹타 의장국을 맡고 있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믹타 5개국은 코로나 극복의 답이 단결·연대·협력이라는 데 뜻을 같이하고 다자협력 증진에 힘쓰기로 했다”며 믹타 5개국을 대표로 ‘유엔 75주년 기념선언문’ 채택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후변화와 대응, 국제평화와 안전 유지, 불평등 해소 같은 도전에 쉼 없이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ujiniej@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