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원룸, 전세보증금 2억 돌파

안세진 / 기사승인 : 2020-09-22 09:19:17
- + 인쇄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지난달 서울의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의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이 2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플랫폼 다방은 22일 지난달 서울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주택의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전월세 거래량은 총 1만4183건으로 전달 대비 21.2% 감소했다고 밝혔다. 매매거래량은 4434건(단독·다가구 709건, 연립·다세대 3725건)으로 전달 보다 48.9%(3596건) 감소해 거래량이 반토막 났다.

전월세 거래를 살펴보면 서울 25개구 모두 전달 대비 거래 건수가 감소했다. 강동·성북·성동·송파·영등포구에서 거래량이 24~34% 크게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세보증금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면적별 평균 전세보증금은 전용면적 30㎡ 이하 원룸이 1억6246만원으로 전달 대비 약 2.1%(321만원) 올랐다. 전세보증금은 올해 1월부터 7개월 연속 꾸준히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지난달 강남3구의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은 2억원을 돌파했다. 서초구의 원룸(전용면적 30㎡ 이하 주택) 전세보증금은 2억387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송파구의 경우 전달 대비 전세보증금이 10.2%(1901만원) 상승한 2억614만원을 기록했다.

강북에서는 도봉구의 전세보증금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도봉구는 지난달 전세보증금이 전달 대비 24.1%(2492만원) 오른 1억2826만원을 기록했다. 서울 25개구 중 원룸 전세보증금이 1억원 미만인 지역은 강북구와 노원구 두 곳밖에 남지 않았다.

한편 서울의 연립·다세대주택의 전용면적 기준으로 산출한 평균 매매가를 살펴보면 30㎡ 이하는 2억3215만원, 85㎡ 이하는 3억6169만원으로 집계됐다. 연립·다세대주택의 자치구별 3.3㎡당 매매가를 분석해보면 성동구가 4223만원으로 3.3㎡당 매매가가 가장 높았다. 이어 서초구(3923만원), 용산구(3587만원), 강남구(3578만원), 송파구(2859만원)순이었다.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