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정부여당에 내년도 국비예산 협조 요청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09-21 20:23:14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21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경남도당위원장(김해을)과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김해갑), 김두관 국회의원(양산을) 등 현역 의원들과 원외 지역위원장들이 참석했고, 경남도에서는 김경수 도지사와 하병필 행정부지사, 박종원 경제부지사, 주요 현안 실국본부장이 자리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필수 참석 인원을 제한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개최됐다.

김경수 지사는 모두발언을 통해 “도와주신 덕분에 기재부(국회 제출 정부예산안) 단계까지는 선방했는데, 국회 단계에서 반드시 반영되고 좀 부족한 예산은 증액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경남의 비전은 경남만의 비전으로는 어렵고 부산, 울산과 함께 동남권을 또 하나의 수도권으로 만들어야 된다”며 “핵심적으로는 청년과 여성이 살기 좋은 지역이 돼야 하고 그러려면 동남권의 광역 대중교통망 확충과 인재 양성 체계를 적극적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정부여당의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김정호 도당위원장은 “국회 심의과정에서 빠진 것은 채워 넣고 부족한 것은 메꿔가겠다”며 “여당으로서 경남도정을 힘껏 뒷받침해 내년도 예산 11조원을 훌쩍 뛰어넘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또한 동남권 고부가가치 제조물류산업 플랫폼 구축을 위한 관련 법령 제도개선과 수소산업 지원시설 및 기업 유치를 위한 경남(창원) 수소특화단지 지정도 함께 요청했다.

이외에도 ▲첨단기계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 ▲항공제조업 위기에 따른 특별고용지원업종 등 지정 ▲국산헬기 수리온 구매 확대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 ▲스마트 그린 지역관광거점 도시 육성 ▲국도5호선 해상구간 조기착공 및 노선연장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등이 빠른 시일 내에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경남도는 내년도 정부예산 추가 확보를 위한 협조도 구했다.

지난 3일 정부는 6조3952억원의 경남도 관련 예산이 포함된 총 555조8000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이날 경남도는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가야유적 문화재 보수 정비 ▲강소특구 사업화 지원 ▲경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 등 18개 사업에 총 984억원이 추가 확보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이후 진행된 비공개 회의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각 지역위원장들의 지역현안 공유가 이어졌다. 

경남도는 제출된 건의사항에 대해 공감하며,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오는 23일에는 국민의힘 경남도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경남도는 내년도 예산이 최종 확정될 때까지 국비 확보와 지역의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해 여야 지역 국회의원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적극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k123@kukinews.com